포스코에너지, 美 퓨어셀에너지와 분쟁 합의

-연료전지 사업 적자로 갈등…퓨어셀과 종속 계약이 적자 원인


포스코에너지가 미국 퓨어셀 에너지(FCE)와 얽힌 법적 분쟁에 마침표를 찍었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에너지는 최근 미국 연료전지업체 퓨어셀 에너지와의 법적 공방에서 합의점을 도출했다. 
 
앞서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 사업에 나서면서 미국 퓨어셀에너지에 의존했다. 퓨어셀에너지의 용융탄산염(MCFC) 방식 기술을 들여와 사업을 시작한 것.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에너지를 생산하는 친환경 발전 시스템이다.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이 2014년 취임할 당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꼽을 만큼 큰 기대를 걸고 있던 사업이다. 전기는 물론 섭씨 200도가 넘는 스팀(열)을 생산하는 기술로 설치 사업자에겐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2007년 2월 연료전지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FCE에 2900만 달러를 출자했고, 이후 5500만 달러를 더 출자하는 등 사업에 적극성을 띠었다. 

 

하지만 실제 적용에선 핵심부품이 고온을 견디지 못해 부실이 느는 부작용을 맞았고, 연료전지 발전기의 핵심부품인 스택(수소·산소를 결합해 에너지를 생성하는 장치)에서 결함이 발견되면서 초기 제품 물량에서 불량 스택을 교체하기 위한 비용이 크게 발생하면서 적자 규모가 커졌다. 

 

특히 포스코에너지는 퓨어셀 에너지과의 종속적 계약관계로 인한 품질개선에 따른 제약이 지속적인 적자를 낸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포스코에너지는 손실이 지속되자 연료전지 발전 분야에서 손을 떼기 시작했고, 퓨어셀에 한국 내 판매권 폐지 통보 뜻을 전하면서 분쟁이 시작됐다. 

 

양측이 합의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원만한 합의안을 도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3년 간 국내 연료전지발전시장에 연료전지발전설비를 정상적으로 공급하지 않아 분사·매각설에 휘말렸음에도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던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사업 지속 전개의 뜻을 전했다.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분야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업을 그만둔다는 결정을 내린 적이 없고 사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다만 적자폭이 너무 커서 줄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고 개별기업간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