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홍콩법인 1100억 유상증자…"동남아 거점 육성"

-지난 2일 이사회 통과, 올 3분기 중 실시
-홍콩, 뉴욕·런던과 '3대 금융 허브'

 

산업은행이 홍콩법인에 11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며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한 핵심 거점으로 키운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산은은 지난 2일 이사회를 통해 '홍콩법인 증자안'을 통과시켰다. 오는 3분기 중에 1억 달러(약 1100억원) 규모를 투입하기로 했다.

 

이번 증자는 홍콩법인의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자 추진됐다. 산은 관계자는 "적정 자본을 확보해 성장을 지원하고자 신규 유상증자를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홍콩은 미국 뉴욕, 영국 런던과 함께 세계 3대 국제금융 허브로 불린다. 중국·인도와 가깝고 대형 부동산 매물이 쏟아져 투자은행 업계의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산은은 1986년 1월 법인을 세우고 홍콩에 진출했다. 싱가포르와 런던에 이어 3대 핵심 거점으로 중국과 동아시아 업무를 담당한다. 홍콩법인은 비거주자 대출과 신디케이트 파이낸싱 주선, 인수합병(M&A) 자문 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갖추고 있다.

 

특히 IB 업무에 강점을 지닌다. 일반 은행과 달리 자체 글로벌 IB팀을 갖추고 본사의 우수 인력을 파견해왔다. 높은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자체 조달 능력도 키웠다. 홍콩법인은 2013년 무디스로부터 신용등급 Aa3를 획득해 독자적으로 양도성예금증서(CD)를 발행, 자금 조달을 시작했다.

 

홍콩법인은 작년 영업이익이 2911만5301 달러(약 344억8000만원)로 전년(2649만7064 달러) 대비 300만 달러 가까이 증가했다. 세전이익은 2년 연속 2000만 달러(약 236억원)를 넘었다.

 

산은은 홍콩법인을 키워 아시아 지역에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동걸 회장은 취임 이후 '글로벌 KDB'를 선언했다.

 

인도와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을 연결하는 '동남아 금융벨트' 구축을 내세우며 아시아권의 영업망을 강화해왔다. 2015년 15억 달러(약 1조7000억원) 수준이던 동남아 지역 자산 규모를 2020년 30억 달러(약 3조5000억원)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한편, 산은은 싱가포르, 광저우, 베이징, 상하이, 선양, 칭다오, 도쿄 등에 지점을 운영 중이다. 싱가포르에 아시아지역본부를 만들고 아시아 진출 한국계 기업의 지원센터 역할을 강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