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아메리카, '9억 달러' ABS 발행…현대·기아차 美 질주 '탄력'

 

현대자동차그룹의 미국 캐피탈사인 현대캐피탈아메리카가 9억 달러어치 자산담보부증권(ABS) 발행한다. 미국 판매량이 빠르게 증가하는 현대·기아차의 영업을 지원하기 위한 실탄을 충전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6일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Global Ratings)에 따르면 현대캐피탈아메리카가 미국에서 자동차할부채권을 기초자산으로 9억 달러(1조971억원)의 ABS를 발행한다.

 

ABS는 채권 등을 담보로 발행되기 때문에 비율을 높이지 않고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투자자는 실물자산이 담보된 안정적인 투자를 할 수 있다.

 

현대캐피탈아메리카가 미국에서 대규모 자금 조달에 성공하면서 현대·기아차의 현지 영업 경쟁력도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현대캐피탈아메리카가 미국 내 현대·기아차의 전속 금융사로 현지에서 자동차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캐피탈아메리카가 지원에 힘입어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전망도 한층 밝아졌다.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에서 총 5만7340대를 팔았다. 1년 전보다 12% 증가한 수치다. 이로써 현대차는 지난해 8월부터 12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판매 증가세를 이어갔다.

 

기아차도 같은 기간 5만3405대를 팔아 전년 동기 대비 0.6% 판매량이 증가했다. 1~7월 미국 시장 누적 판매량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늘었다.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실탄을 확보한 현대캐피탈아메리카이 공격적인 금융상품을 출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환율상황도 우호적인 만큼 현대·기아차에 하반기 미국판매 실적이 기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