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토요타·혼다 등 中서 대규모 리콜

-中 당국, 투싼 40만대, 어코드 22만대 등 63만대 리콜 명령

 

중국 당국이 현대자동차와 토요타, 혼다 등 중국 내 완성차 브랜드에 대해 대규모 리콜 명령을 내렸다. 특히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도 리콜, 하락세을 보이고 있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이들 브랜드에 판매 위축 등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시장감독관리국은 지난 8일 현대차 투싼과 토요타 렉서스, 혼다 어코드 등 5개 차량에 대해 각사에 리콜을 명령했다. 전체 리콜 차량은 63만대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지난 2015년 8월 17일부터 2018년 9월 18일까지 생산된 1.6T 엔진 탑재 모델 40만377대를 리콜한다. 투싼은 저온 환경에서 짧은 거리를 주행할 때 엔진 오일 레벨이 올라가는 문제가 발견됐다.

 

토요타는 2019년 5월 6일부터 2019년 5월 31일 사이 수입된 렉서스ES, UX, LS, LC 등 리콜 명령을 받은 차종에 대해 오는 23일부터 리콜 조치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올해 5월 6일부터 5월 31일까지 생산된 △렉서스 ES300h(3635대) △렉서스 UX260h(892대) △렉서스 LS500h(183대) △렉서스 LC500h(5대) 등 총 3635대다.

 

렉서스 시리즈는 부스터 펌프가 작동할 때 브러시 홀더의 열팽창으로 인해 결과적으로 부스터 펌프 모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안전 문제로 이어지는 결함이 발견됐다.

 

혼다도 2017년 7월 25일부터 올해 8월 7일까지 생산된 1.5T 터보차저엔진을 장착한 어코드 모델 22만2674대 리콜을 오는 30일부터 시작한다.

 

혼다 측은 고온 혹은 폭우가 내리는 습한 환경에서 주행할 때 엔진 인터쿨러에 응축수가 축적될 가능성이 있으며 엔진 화재로 이어질 수 있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