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 부진 탈출 시동…대규모 프로모션으로 고객몰이

-'현대 카니발' 브랜드 행사 통해 전시 및 체험 공간 마련

 

현대자동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가 중국에서 대규모 고객 프로모션을 열고 부진 탈출에 나섰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베이징현대는 중국 시안을 시작으로 중국 내 22개 도시에서 브랜드 체험행사인 '현대 카니발'을 열고 고객 몰이에 나섰다. 

 

베이징현대는 지난 10일과 11일 이틀간 중국 시안에서 차량 전시는 물론 △스피드 스턴트 쇼 △자동차 기예 △VR 체험 △스마트 안전 주행 체험 등 고객 참여형 프로모션을 실시했다.

 

특히 베이징현대는 행사 시간 동안 베이징현대의 고성능 테크놀로지를 기반으로 한 차량 성능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또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인 지능형 주행 보조 시스템 및 지능형 네트워크 연결 3.0을 고객이 직접 경험할 수 있게 했다. 가상현실(VR) 체험관과 게임 등 오락시설도 선보인다.

 

베이징현대가 중국 전역에서 대규모 프로모션에 나선 것은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한편 친밀도를 높여 부진한 중국 실적을 만회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베이징현대는 상반기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다소 부진을 만회했다. 올 상반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 증가한 35만1000대를 기록했다. 시장 점유율도 3.6%로 업계 11위에 기록하며 중국 시장 부진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다.

 

베이징현대는 하반기 3세대 차량 기술 플랫폼과 연속가변밸브듀레이션(CVVD)를 현지 모델에 적용, 차량 경쟁력 강화를 통해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브랜드 체험행사 등 고객참여형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마련, 차량 판매로 이어지게 한다는 계획이다.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시안을 시작으로 중국 전역에서 브랜드 체험행사를 마련, 고객몰이에 나섰다"며 "현대차 기술 체험 등으로 중국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