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구광모 LG 회장, 한남동에 2주택 보유한 이유

-'아파트' vs '고급 단독주택' 40대 재벌 총수 선택은?

 

대한민국 대표 부촌인 서울 한남동!

 

삼성, 현대차, SK, 두산 등 대한민국 재벌 총수들은 이 곳에 집 한 채쯤은 갖고 있는데요.

 

국내 10대 재벌 총수 중 유일한 40대인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이 곳에 집을 두 채나 가지고 있습니다.

 

구광모 회장에게 한남동은 자신의 운명이 뒤바뀐 남다른 장소기도 한데요.

 

구광모 회장의 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취향을 지금부터 저와 함께 알아보시죠.

 

구광모 회장은 1978년생으로 올해 만 41세입니다.

 

원래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큰아들이었으나 2004년 구본무 회장이 양자로 들이면서 LG그룹에서 경영자 수업을 받기 시작합니다.

 

이후 LG전자 재경부문 대리와 과장을 거쳐 LG전자 미국법인 등을 거쳐 2018년 구본무 회장 별세 이후 회장에 오릅니다.

 

아내는 식품첨가물·원료의약품 제조업체 ‘보락’ 정기련 대표의 장녀 정효정 씨입니다.

 

구광모 회장은 한남동에 집을 두 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는 대한민국 최고급 아파트로 불리는 ‘한남더힐’이며 나머지 하나도 한남동에 소재 한 고급단독주택입니다.

 

단독주택은 2011년에, 한남더힐은 2016년에 각각 매입했습니다.

 

2011년에 매입한 단독주택은 고 구본무 회장 자택에서 불과 100여 미터밖에 떨어져 있지 않습니다.

 

당시 구광모 회장은 LG전자 미국법인에 있던 시기인데 제사나 명절 등 집안 행사가 있을 때 왕래하기 좋은 위치에 집을 산 것은 아닌가 싶네요.

 

이 집은 2012년부터는 글로벌 트럭·버스 판매업체 스카니아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에 전세를 주고 있습니다.

 

현재는 페르 릴례퀴스트 스카니아코리아 대표이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인 구광모 회장이 주택 임대 사업을 하고 있는 셈입니다.

 

2016년 62억8000만원을 주고 구매한 한남더힐은 전용면적 233.1㎡(약 71평)입니다.

 

구광모 회장은 현재 이곳에 살고 있는데요.

 

한남더힐은 국내 재벌 총수일가는 물론 연예인 등 유명인들이 많이 사는 고급 아파틉니다.

 

구광모 회장과 같은 동에는 두산그룹 오너일가인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구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도 이곳에 거주하고 있으며,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도 여기 살고 있습니다.

 

안성기, 이승철, 소지섭 등 유명인들도 많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한남더힐은 각 세대별 독립정원, 고급 피트니스센터, 수영장, 연회장, 골프장 등 완벽한 편의시설과 철통보안으로 유명인들이 살기 안성맞춤이라고 합니다.

 

구본무 회장의 양자로 입적, 중소기업 오너 자녀와의 결혼 등 계속해서 이슈를 몰고 다녔던 구광모 회장이 사생활 보호를 위해 이집에서 사는 것으로 보입니다.

 

글로벌 아이돌 BTS의 숙도도 이곳입니다. 보안이 최고 수준이라는 것을 예상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특히 고 구본무 회장 타계 이후 관심이 쏠렸던 것 중 하나가 구광모 회장이 고 구본무 회장의 한남동 자택에 대한 상속 여부였는데요.

 

재벌가에서 총수의 집을 물려받는다는 것은 곧 그룹의 정통성을 이어받은 후계자라는 ‘인정’과도 같았기 때문입니다

 

결론적으로 구광모 회장은 상속받지 못했습니다.

 

또 구본무 회장의 집은 풍수지리상 용의 눈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명당이기도 했는데요.

 

고 구본무 회장의 집은 구광모 회장이 아닌 고 구본무 회장의 부인인 김영식씨와 친딸들에게 분할 상속됐습니다.

 

구본무 아내와 딸들에 대한 각별한 사랑일까요? 아니면 구광모 회장이 양자라서?

 

셀럽하우스, 다음 시간에도 재밌는 셀럽들의 이야기, 유익한 부동산 정보 들고 찾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