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은, 이라크 기획부와 MOD…"韓 기업 '99조' 재건시장 진출 마중물"

-4일 여의도 본점에서 양해각서 체결

 

한국수출입은행이 이라크 정부당국와 손잡고 국내 기업들의 이라크 재건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수은은 이라크 기획부와 의사록(MOD)을 체결했다. 특히 이번 MOD는 국내 기업이 '99조원'에 달하는 이라크 재건 사업 진출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은은 지난 4일 여의도 본점에서 이라크 기획부와 현지 경재재건 프로젝트 협력을 위한 MOD를 맺었다. MOD는 양사가 회의에서 협의한 내용을 적시한 기록물로 양해각서(MOU) 보다 덜 구체적이다. 

 

양측은 향후 이라크 전역에서 진행되는 재건 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국내 기업들의 진출을 돕는다.

 

누리 사바 알 둘라미 기획부 장관은 "가장 기본적인 인프라 재건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민간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투자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라크 정부는 2017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를 퇴출한 후 피해 복구와 경제 발전에 주력하고 있다. 재건 시장 규모는 향후 10년간 882억 달러(약 99조666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전력과 주택 건설 등 다양한 부문의 발주가 이뤄져 외국 기업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수은은 지난 3월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 세미나를 열며 현지 투자를 지원해왔다. 국내 건설사들에게 금융 조달 방안과 해외투자법 개요 등 현지 법률 제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한화건설이 비스야마 신도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바그다드 동남쪽 10km 떨어진 비스마야 지역에 약 11조원을 투입해 60만명이 살 수 있는 주택 약 10만 가구, 사회기반시설 등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지난달 기준 2만4000여 가구 규모의 주택이 준공됐다.

 

대우건설은 최근 7035만 달러 규모(약 850억원) 도로공사를 수주했다.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에 총 길이 14.6km 진입 도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 기간은 착공 후 19개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