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공개' 아이폰 11 무엇이 변했나

-10일(현지시간) 美 샌프란시스코 스티브잡스 극장서 공개

 

차세대 아이폰 공개까지 몇시간이 남지 않은 가운데 가운데 아이폰 11에는 어떤 변화가 있을지 관심받고 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 11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 XS 등에 비해 크기나 두께 등에서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 XR, XS, XS맥스 등 3가지 모델을 출시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올해도 5.8인치, 6.1인치, 6.5인치 등 총 세가지 모델이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디스플레이에 있어서도 XR은 LCD를 XS와 XS맥스는 OLED를 장착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두께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리고 있다. 

 

애플은 삼성전자로부터 터치 일체형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인 '와이옥타'를 공급받는다. 

 

와이옥타는 기존의 애플이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패널에 별도의 필름 형태의 터치스크린 패널을 추가했던 것과는 달리 터치 기능을 디스플레이에 통합한 기술이다. 

 

이로인해 디스플레이의 전체적인 두께가 줄어들면서 더 얇은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 

 

애플은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에 와이옥타를 공급받기로 했고 관련업계에서는 이번에 출시되는 아이폰에 적용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아이폰의 두께는 그 전보다 얇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지만 한 편에서는 이번에 공개되는 아이폰의 배터리 용량이 모델 별로 차이가 있겠지만 최대 20%까지 커지기 때문에 두께에는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또한 와이옥타의 공급량이 제한될 것이라고 예측하는 측에서는 한 가지 모델에만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고도 진단했다. 

 

카메라 기능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기존에 있던 아이폰 XS와 XS맥스는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후면에는 듀얼카메라가 XR은 싱글 카메라가 장착됐다. 

 

하지만 이번에 출시될 아이폰 11에서는 상위 두개 모델에는 후면 트리플 카메라(광각, 초광각, 3배 망원)가 삼각형으로 배열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XR의 후속모델은 듀얼 카메라가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면카메라는 700만 화소에서 1200만 화소 카메라로 바뀌고 후면카메라로도 지원했던 초당 120프레임으로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기술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페이스 ID 기능도 한층 개선된다.

 

아이폰의 두뇌 역할을 할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스)에는 A12 바이오닉과 같이 6개의 코어가 탑재됐지만 이전 모델보다 훨씬 강화된 연산능력과 인공지능, 기계학습 기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더불어 3DTouch 기능이 없어지고 라이트닝 포트가 유지될 것으로 보이며 18W 충전기가 제공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아이폰11은 오는 10일(현지시간) 오전 10시에 미국 샌프란시스코 쿠퍼티노에 위치한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공개될 것 예정이며 한국 시간으로 11일 새벽 2시이다.

 

애플은 아이폰 11 외에도 애플워치5 등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과정은 유튜브로 생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