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이너뷰티 브랜드 '큐브미' 해외 시장 '노크'

-중국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 에이전시와 협의 앞두고 있어

아모레퍼시픽 이너뷰티 브랜드 '큐브미'가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국내서 성공적인 데뷔를 마친 큐브미를 중장기적 브랜드 성장을 위해 중국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이 '바르는 화장품'에서 '먹는 화장품'으로 타깃을 돌려 이너뷰티 큐브미를 출시한 것인데 글로벌 시장 진출로 건강기능식품(건기식) 브랜드로 우뚝 서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사내벤처 브랜드 큐브미는 최근 먹는 뷰티 보조제를 앞세워 해외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진출이 가시화된 국가는 없지만, 중국 등 동남아시아 시장을 염두하고 시장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황병이 아모레퍼시픽 과장(사내벤처 큐브미 책임)은 "밀레니엄세대 소비자들 사이에서 뷰티 보조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과거엔 건기식 제품을 연령층이 높은 소비자가 찾았다면 지금은 젊은층이 보조제를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과장은 "환경오염과 도시생활 스트레스, 체력저하 및 식습관 등 외부 요인에 따른 피부·체형 등 뷰티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소비층이 낮아지고 있다"면서 "특히 외모를 가꾸기 위해 액체나 알약 형태로 말들어진 미용식품 '뉴트리코스메틱' 영역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큐브미가 이너뷰티계 시장 진출은 늦었지만 많은 소비자들이 관심을 갖고 찾고 있어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황 과장은 "모바일시장 중 하나인 카카오 모바일쇼핑몰 '카카오메이커스'를 통해 사전 판매했을때 매진 사례를 기록했다"며 "향후 SNS 채널을 통해 소비자 접점을 확대하고 국내 약국 및 대향 오픈마켓, 백화점 등으로 유통망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성공 가능성은 충분하다. 실제로 과거 이너뷰티 주요 소비층은 4050세대 였지만 지금은 젊은층의 관심이 커지면서 이너뷰티계 '큰 손'으로 성장하는 추세다. 큐브미는 이같은 소비 성장세를 믿고 국내를 물론 해외 판매에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해외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에어전트와의 협의도 앞두고 있다. 당장 진출 타진이 아니어도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해외시장 진출에 나서겠다는 의도에서다.

 

황 과장은 "동남아시아가 지리적으로 가까운데다 K-뷰티가 현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어 시장 진출에 유리하다"라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7월 이너뷰티 브랜드 큐브미(CUBE ME)를 출시하면서 건기식 브랜드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체지방 감소와 콜레스테롤 개선을 돕는 건강보조제 커트큐브, 블럭큐브 2종이다. 

 

목 넘김이 편하도록 소형 정제 타입으로 구성된 커트큐브는 제주 오설록농장에서 재배한 녹차의 추출물과 비타민 B6, 비타민 D 등의 원료를 사용한 보조제다. 블록큐브는 열대 식물인 가르시아나 캄보지아의 추출물을 이용한 보조제다. 지난달부터 전국의 아리따움 매장에서 판매 중이다. 

 

황 과장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모레퍼시픽을 스킨케어 및 메이크업 제품 브랜드 회사로 인식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건기식 분야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창출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큐브미는 아모레퍼시픽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린스타트업을 통해 지난해 론칭한 건강기능식품 브랜드로 '물 없이 맛있게 먹는' 콜라겐과 히알루론산 등을 선보인 바 있다. 현재 눈과 간 소화 기능을 돕는 건강보조제로 구성된 헬스케어 라인에 중점을 두고 2020~2021년 출시를 목표로 신제품 연구개발이 한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