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건설, '5046억원' 베트남 꽝닌 해저터널 프로젝트 추진

-현대건설, 꽝닌성 인민위원장 만나 프로젝트 관련 협의
-현지 파트너사 탄콩그룹 MOU 이후 첫 사업 사례될 듯

현대건설이 베트남에서 5046억원 규모 해저터널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건설 측은 베트남 꽝닌성 인민위원장을 만나 협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꽝닌성은 현대건설의 베트남 파트너 탄콩그룹의 지역내 투자 유치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어 현대건설의 이번 프로젝트 성사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지난 3일(현지시간) 응우옌 반 땅 꽝닌성 인민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베트남 북동부 꽝닌성 홍가이와 바이차이 지역을 잇는 해저터널 건설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현대건설은 구체적인 사업 계획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프로젝트는 베트남 최고 관광지인 하롱베이의 홍가이와  바이차이 지역 사이에 있는 바이차이 만을 횡단하는 해저터널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공사비 규모가 9조7810억 동(약 5046억원)으로 예상된다.

 

해저터널은 전체 노선길이 총 2750m, 터널길이 2140m의 6차선 도로로 건설될 예정이며 터널은 수면으로 부터 17m 아래 위치한다. 오는 2025년 완공 목표다. 민관합동(Public-Private-Partnership·PPP) 모델로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역은 기존 '바이차이 브릿지'로 불리는 해상대교로 연결돼 있으나 최근 교통량이 증가하면서 다리나 해저터널 등 추가적인 인프라 필요성이 대두됐다.

 

업계에서는 현대건설이 이번 프로젝트 참여 가능성을 매우 높게 점치고 있다. 현대건설의 현지 파트너 기업인 탄콩그룹이 이들 지역 산업단지 조성 사업과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해저터널은 꽝닌성이 추진 중인 도시종합계획의 일부이며, 꽝닌성은 베트남 유력 기업을 유치해 이 지역에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꽝닌성은 탄콩그룹의 투자 유치를 위해 세제 혜택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시하며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현대건설의 해저터널 사업 제안도 배후에 탄콩그룹이 있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현대건설과 탄콩그룹은 지난 2월 베트남 교통·산업 인프라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었다. 당시 현대건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과 탄콩그룹 응우엔 뚜안아잉(Nguyen Tuan Anh) 회장은 합작사 설립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해저터널 프로젝트가 현대건설-탄콩그룹간 첫번째 건설 관련 프로젝트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꽝닌성에서도 현대건설의 이번 프로젝트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이번 사업이 성사될 경우 현대건설-탄콩그룹의 MOU 체결 이후 첫번째 협업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현대자동차는 탄콩그룹과 지난 2017년 합작 형태로 자동차 생산법인 HTMV를 설립해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했으며, 지난해 1월 판매법인도 함께 설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