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美서 드라마·영화 제작…"할리우드 진출 속도"

-이재현 회장, 할리우드 진출 각별히 챙겨

 

CJ ENM이 음악을 중심으로한 할리우드 영화를 제작하며 문화콘텐츠 역량을 강화한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CJENM은 음악을 중심으로 한 로맨틱 드라마 '프레스 플레이'를 제작한다.

 

'프레스 플레이'는 믹스테이프를 통해 시간을 되돌려 사랑을 되찾고자 하는 여성과 남성의 러브스토리를 담은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레스 플레이는 첫 작품을 찍게되는 그렉 비요크만이 메가폰을 잡고 여자 주인공은 인공지능 로봇 어머니와 인간 딸의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영화 '마이 마더'에서 딸 역할로 출연했던 클라라 루가드가 맡았고 남자 주인공은 노크: 초대받지 않은 손님, 배드 타임즈: 엘 로얄에서 생긴 일 등에 출연한 루이스 풀먼이 맡았다. 

 

CJ ENM측 관계자들도 직접 프로듀서로 참가해 영화를 촬영하게 된다. 

 

프레스 플레이는 다음 주부터 하와이에서 촬영이 시작된다. 

 

이번 영화 제작으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각별히 챙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할리우드 진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재현 회장은 '문화콘텐츠 사업'을 핵심 성장동력으로 삼고 CJENM을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육성하라고 강력히 주문한 바있다.  

 

이에 CJENM은 세계 최대 영화시장인 '할리우드'에 직접 진출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왔다. 

 

CJENM은 할리우드에서 10편 이상의 영화를 기획하고 있다. 

 

'써니', '수상한 그녀', '극한직업'의 할리우드 리메이크판 뿐 아니라 '하이드 앤 식', '노,노,노,예스' 등의 현지 자체 제작 영화들도 준비 중에 있다. 

 

프레스 플레이의 제작도 이런 계획 하에 이루어지는 작업이라고 볼 수 있다. 

 

한편 CJENM은 프레스 플레이의 제작을 통해 할리우드는 물론 아시아 영화 시장도 함께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CJENM관계자는 "아시아에서 음악 영화의 인기가 높아 이런 유형의 영화 제작을 원해왔다"며 "그렉 비요크만의 비전을 듣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며 "많은 할리우드 스텝들이 합류하는 것으로 보면 마법 같은 무언가를 만들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