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피는 여자'는 드러나지 않는다?…서호주대학 연구 조사

-남성 101명·여성 88명 대상 조사… 남성, 바람 피는 여성 찾지 못해

 

바람피운 여자가 남자보다 걸릴 확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호주 대학교의 한 연구소는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상대의 외도 여부를 얼마나 잘 감지할 수 있는지를 조사했다.

 

남성 101명과 여성 88명에게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는 이성 사진을 보여주고 사진 속 사람을 신뢰하는 정도에 따라 1에서 10까지 점수를 매기도록 했다.

 

조사 결과 여성은 바람을 피운 남성을 쉽게 찾아냈다. 반면 남성은 사진에 나온 표정만으로 상대의 외도를 파악하지 못했다. 이는 남성보다 여성이 바람을 피운 사실을 잘 숨길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우텍(Utech) 대학교의 앨버스턴 베일리(Alverston Bailey) 박사는 "남녀 모두 바람을 피울 가능성은 비슷하나 여성이 이를 더 잘 숨긴다"며 "여성은 자신의 행동을 더 잘 통제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표현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상대의 의심을 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