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여파 줄었나..에어부산, 日 후쿠오카 노선 복원

-12월 29일부터 '부산~후쿠오카' 주 28회 증편 운항 추진

에어부산이 감편 조치한 일본 노선을 복원, 증편 운항에 나선다. 불매운동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지만 동계시즌 여객 수요 증대를 기대하며 운항 복원을 결정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에어부산은 지난 8월 25일 주 14회로 감편 운항한 '부산~후쿠오카' 노선을 오는 12월 29일부터 주 28회로 복원한다. 

 

감편 조치 전 운항 횟수를 다시 이어가는 것으로, 동계시즌 여객 수요 확보에 나선다는 각오다. 

 

에어부산은 또 현재 비운항 중인 '부산~삿포로' 노선도 오는12월 22일부터 내년 3월 28일까지 주3회(화·목·일요일) 일정으로 운항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항공사들의 일본 노선 운항 재개는 일본 노선 의존도가 높은 저비용항공사(LCC) 위주로 확산되고 있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오는 12월 3일부터 '인천~미아쟈키' 노선을 주 3회(화, 목, 토) 운항한다고 밝혔다. 항공사 측은 운항 중단 기간이 끝나서 재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역시 여객수요 증대와 수익성 확보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한일 관계가 악화되 양국 교류는 위축됐지만, 최악은 벗어나는 분위기"라며 " 연초 회복이라는 낙관적인 전망까지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고 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