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항 재개해 달라"...'日시민 3132명' 서명 탄원서 에어서울 제출

-'운항 재개 요청' 서명, 히라이 신지 돗토리현 지사에 전달
-에어서울 요나고 지점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에도 운항재개 서명 전달 

일본 요나고에서 에어서울의 '인천~요나고' 노선 재개를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요나고 시민들 중 일부가 에어서울의 '인천~요나고' 노선 재개를 바라는 서명 운동을 진행, 히라이 신지 일본 돗토리현 지사에 서명을 전달했다. 

 

서명지는 에어서울의 운항 재개를 바라는 요나고 시민들이 직접 작성한 것으로, 총 3132명이 서명했다. 

 

특히 해당 서명지는 운항 재개를 바라는 시민의 메시지를 담아 에어서울 요나고 지점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에게도 전달됐다. 

 

요나고 시민들이 서명 운동까지 펼친 이유는 하나다. 에어서울의 '인천~요나고' 노선 운항 재개를 바래서다. 

 

에어서울은 한일관계 악화로 불거진 일본여행 불매운동이 장기화되면서 요나고 노선을 비롯해 주요 일본 노선을 감편 및 운휴했다. 

 

에어서울은 전체 매출의 60% 일본 노선일 정도로 일본 노선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지만, 여객 수요 감소로 일본 노선을 대거 정리하고 동남아와 '김포-제주' 등 국내선 구간 항공기 투입에 주력하고 있다. 

 

일본 운영 지점도 대거 철수한다. 에어서울은 일본의 12개 지점 중 삿포로, 시즈오카, 도야마, 우베, 구마모토, 오키나와 등 6개 지점을 연내 폐쇄할 방침이다. 

 

에어서울을 비롯한 전 국적 항공사가 일본 노선을 운휴하자 일본 방문객은 더욱 줄어들었다. 

 

일본 관광청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인 관광객 수는 전년 동월비 65.5% 감소했다.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를 제외하면 가장 큰 하락폭이다. 항공편은 10월 말~11월 초 전년 동월비 40%인 약 440편가량 감소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한일 관계로 인한 일본 노선의 부진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일본 노선 비중은 계속 축소하고 국내선을 비롯해 중국 노선과 동남아 노선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 노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