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멕시코 공장 준공 3년만에 엔진 100만대 생산

-기아차 멕시코 판매 확대, 현대위아 실적 상승으로 이어져

현대위아가 멕시코 공장이 준공 3년만에 엔진 누적 생산량 100만대를 넘어섰다. 기아자동차 멕시코 판매 확대가 현대위아 현지법인 실적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위아는 지난달 13일 자동차 엔진 생산 누적 100만대 돌파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멕시코 공장 준공 3년 만에 100만대 생산을 달성해 낸 것이다. 

 

현대위아는 지난 2016년 미국과 중남미 시장에 판매되는 기아차에 엔진 등 부품을 공급하기 위해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몬테레이시에 19만㎡ 규모 부지에 자동차 부품 공장을 건설했다. 

 

연 40만대 수준의 생산 능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위아 멕시코 공장에서 엔진 등 부품을 공급받는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K2(현지명 리오) △HC(현대차 엑센트 위탁생산) △K3(현지명 포르테) 등 3개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현대위아는 누적 100만대 생산과 함께 흑자 전환에도 성공했다.

 

현대위아 멕시코 공장 실적은 상반기 58억원의 흑자를 기록하며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 설립 첫해인 2016년에 488억원, 2017년 101억원, 지난해 30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하다 올해 처음으로 흑자 전환을 달성했다.

 

현대위아 멕시코 실적은 기아차 멕시코 판매가 증가하면 실적 상승으로 이어지는 구조로 기아차 멕시코 공장의 3분기 누적 판매 대수는 21만4044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 같은 기간 대비(5만5655대) 4배 가량으로 늘어난 수치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