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5월 전세계 발주량 60% 수주…"LNG선 효자 역할"

-누계 발주량은 작년 대비 감소세…韓 조선업계, 영향 미비 
-LNG 운반선 발주량 견조, 가격은 상승 中

한국 조선업계가 중국을 제치고 수주량 1위에 올랐다. 이는 한국 조선업계의 주력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에 힘입은 결과로 월간 수주량이 중국보다 앞섰다는 분석이다. 

 

특히 세계 발주량이 줄어들고 있는 추세에서 석달 만에 수주량 1위 자리를 재탈환해 한국 조선업계의 입지를 강화했다는 평가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5월 한국 조선사들이 전세계 선박 발주량 106만CGT(34척) 중 64만CGT(16척) 60%를 수주하며 1위에 올랐다. 

 

지난달 수주량이 앞섰던 중국은 27만CGT(8척) 26%를 수주해 2위로 밀려났고, 일본은 6만CGT(3척)를 수주하며 3위 자리를 지켰다.

 

올해 5월말 전세계 수주 잔량은 4월말 대비 138만CGT 감소한 8047만CGT를 나타냈다. 지난달과 비교해 한국은 5000CGT 감소하긴 했어도 비슷한 수준의 수주량을 유지한 반면, 중국은 64만CGT, 일본 56만CGT 각각 감소했다.

 

다만 1~5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앞섰다. 중국 406만CGT(166척) 43%, 한국 283만CGT(63척) 30%, 이탈리아 111만CGT(14척) 12%, 일본 86만CGT(46척) 9% 순을 기록한다. 이는 지난 4월 중국의 자국 수주량이 많아지면서 누계 수주량이 앞섰다는 분석이다.  

 

특히 전세계 발주량 감소 추세 속에서 한국이 수주량 1위를 차지해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5월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달 144만CGT(49척)에 비해 26% 감소했으며, 최근 3년간 1~5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7년 904만CGT에서 지난해 1522만CGT(68%↑)을 기록하고, 이어 올해 941만CGT(38%↓)를 기록해 전체적으로 감소 추세다. 

 

올해 1~5월 누계 발주량을 살펴보면 작년 같은 기간 발주량(1522만CGT)의 3분의 2수준으로 집계됐다. 한국 조선사들의 주력 건조 선종인 대형 LNG 운반선은 작년과 같은 수준으로 발주가 이어지고 있으나 유조선(VLCC), 벌크선(Capesize)은 작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신조선가지수는 4월과 동일하게 131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과 동일한 93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떨어진 1억1150만 달러를 나타냈다.

 

반면 LNG운반선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1억8550만 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2월 최저점(1억8000만 달러)을 보인 후 지속 상승 중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발주량을 줄었지만, 중국 등이 주력으로 하는 유조선이나 벌크선의 발주량이 줄어 한국 조선업계 수주 실적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