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이잖아?" 구글의 신개념 폴더블폰 특허 등장

구글의 '책 형태' 폴더블폰 특허가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는 지난 27일(현지시간) 구글이 출원한 여러 장의 폴더블 디바이스 특허를 공개했다. 

 

구글이 지난 5월 열린 I/O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다양한 폴더블 디바이스를 개발했다"고 발표한 이후 등장한 특허여서 관련업계에서는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해당 특허는 지난해 12월 20일 출원된 것으로 '책처럼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보여준다.

 

기존의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폴더블폰은 안으로 접히냐 밖으로 접히냐, 한번 접히냐 두 번 접히냐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구글의 폴더블폰은 그 이상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얇은 디스플레이들이 겹겹이 있는 '책'과 같은 형태였기 때문이다. 

 

힌지 부분에 여러 장의 얇은 디스플레이들이 겹쳐져 있고 이를 책처럼 넘겼다 돌아갔다를 자유롭게 할 수 있다. 

 

또한 앞뒤로 다 영상을 출력하기 때문에 '종이 책'처럼 넘기면서 보는 느낌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업계는 특허 속 구글의 디바이스가 다섯장의 디스플레이를 겹쳐놓은 것에 불과하지만 차후 5장이 아닌 그 이상의 페이지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지금까지 와는 다른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애플리케이션도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특허 속 새로운 형태의 구글 폴더블폰은 실제로 출시할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태이며 어느 회사와 함께 만들게 될지도 알려진 바가 없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