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경쟁당국, 'IT 공룡' 구글·페이스북 조사 착수  

영국 경쟁당국인 경쟁시장청(CMA)가 구글과 페이스북에 대한 시장 지배력 조사에 돌입했다. 

 

4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는 CMA가 3일(현지시간) 온라인 플랫폼들이 디지털 광고 시장의 경쟁을 해치고 있는지 조사한다고 밝히며 구글과 페이스북을 특정했다고 전했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영국 디지털 광고 수입의 61%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CMA는 디지털 광고 영역에서 구글과 페이스북의 지배력이 다른 업체들의 진입이나 경쟁을 제한하는지 확인한다. 

 

또한 CNBC는 이번 조사가 단순 시장 지배력 조사가 아닌 거대해진 IT 공룡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구글, 페이스북 같은 IT공룡들은 정부기관에 통제를 벗어나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사용자들이 온라인 플랫폼에서 자신의 개인정보를 충분히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와 이를 통해 온라인 플랫폼들이 어떻게 돈벌이로 이용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알 수없다는 우려가 컸다.

 

CMA는 이번 조사를 통해 이런 사용자들의 우려를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CMA는 "온라인 플랫폼들이 대체로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지만 더 경쟁적인 시장에서는 소비자들이 개인정보에 대해 돈을 받거나 혹은 개인정보에 대해 더 많은 통제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영국 정부가 발행한 보고서를 토대로 진행되는 것으로 당시 보고서에서는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반독점 규제의 적용을 받아야 한다고 권고한바 있다. 

 

CMA는 내년 7월 2일 이전에는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