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찔레본 뇌물 스캔들'…'우려가 현실로' 직면

-지난 5월 인니 부패방지위원회, 현대건설 조사 밝혀

 

현대건설이 인도네시아에서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현지 관리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 수사당국은 우리 검찰과의 공조 수사도 요청했다. 현대건설의 뇌물죄가 확정될 경우 처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수사당국은 현대건설 관계자를 출국금지했으며, 한국 검찰과의 공조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인도네시아 부패방지위원회(CEP)는 지난 5월 기업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섬 해안도시 찌레본 고위 관리 3명에 대해 기소했었다. <본보 5월8일 참고 "주민 시위 해결해 달라"…현대건설, 인도네시아서 '뇌물 스캔들' 휘말려>

 

당시 CEP는 단체장을 포함한 이들 관리는 주민민원 해결을 명목으로 현대건설로 부터 금품을 받았다고 성명을 통해 밝힌 바 있다. 또한 CEP는 조사 과정에서 현대건설이 일부 사실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성환 국회의원은 지난 7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감에서 현대건설이 인도네시아 찌레본 석탄화력발전 2호기 건설과정에서 주민 민원 무마용으로 5억5000만원의 뇌물이 부패공무원에게 전달됐다고 지적했다.

 

현대건설측은 "현지에서 이와 관련해 수사를 받거나 기소된 사항도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