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건조기 성능 논란' 10일만에 사과…"리콜·환불" 요구 여전

-LG 10년간 무상보증 진행…소비자 "AS 번거로움 여전·과장광고 문제 제기"

 

LG전자가 최근 논란이 된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콘덴서 자동 세척 기능'에 대해 10년 무상보증을 내세웠으나 소비자들의 불만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환불 혹은 리콜 조치를 요구하며 LG전자와 입장 차를 보여서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카페와 밴드 등을 중심으로 건조기 환불 혹은 리콜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소비자들은 네이버 카페 '건조기·의류관리기 정보공유 커뮤니티'에서 LG전자의 공식 입장에 대해 무상보증 조치 수용을 거부하며 환불 혹은 리콜을 촉구했다. 자동 세척이라는 광고 문구에 속아 구매했으니 자발적으로 리콜을 하거나 환불을 해달라는 요구다.

 

무상보증을 하더라도 매번 서비스 기사를 불러 건조기를 청소하는 번거로움이 여전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AS를 신청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고 잦은 분해 시 내구성이 우려된다는 주장이다.

 

향후 이 카페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받아 LG전자에 공식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 8일 시작된 청와대 국민청원 또한 이날 오후 3시 기준 1만1000여 명을 넘어섰다. 주요 골자는 LG전자 건조기를 리콜 조치하고 책임을 물어달라는 내용이다.

 

이처럼 LG전자가 무상보증 조치를 밝힌 이후에도 소비자들의 항의는 지속되는 분위기다. 기본적으로 소비자들은 LG전자 건조기에 성능 결함이 발견돼 공정거래위원회가 고시한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의 교환·환불 대상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LG전자는 이를 정면 부인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날 내놓은 입장문에서도  "콘덴서에 일정 수준의 먼지가 있더라도 의류 건조기의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논란이 된 콘덴서는 건조 과정에 나온 습기를 냉각해 수분을 배출하고 공기만 건조에 이용하는 장치다. 기존 제품은 사람이 직접 콘덴서를 청소해야 했지만 LG전자는 자동세척 시스템을 탑재해 인기를 모았다. 3개의 물살을 이용해 콘덴서를 자동으로 세척하고 건조 기능을 최상으로 유지해준다는 것이다.

 

LG전자의 개발 의도와 달리 소비자들 사이에선 자동세척 기능이 먼지를 제대로 씻어내지 못한다며 불만이 잇따랐다. 소비자 상당수는 먼지가 콘덴서에 쌓여 건조 기능이 떨어지고 악취를 유발한다고 항의했다.

 

이에 LG전자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자동세척 콘덴서에 대해 제품 구입 후 10년간 무상으로 보증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보증 기간 내에 불편함을 느끼는 고객의 경우 서비스 엔지니어가 방문해 제품 상태를 점검하고 적절한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